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대한전선, 중동서 280억 규모 '초고압 프로젝트' 수주

발행일2018.08.08 14:28
Photo Image

대한전선은 중동 지역에서 총 2550만달러(약 285억원) 규모 초고압 전력 사업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회사는 두바이에서 1300만 달러 규모 132㎸ 초고압 프로젝트와 카타르에서 1100만 달러 규모 220kV 사업을 수주했다고 설명했다.

두바이 프로젝트는 현지 수전력청(DEWA)이 발주한 것이다. 여러 지역의 신규 변전소 사이를 잇는 지중선을 구축하고 가공선을 교체하는 공사다. 대한전선은 초고압 케이블 및 접속재 공급과 접속 공사를 책임진다.

카타르 공공사업청이 발주한 카타르 프로젝트는 중부 알 라얀 지역 도로와 관련 설비 증축을 위한 것으로, 대한전선은 역시 케이블과 접속재를 공급하고 관련 공사를 진행하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두바이 엑스포, 카타르 월드컵 등 중동 지역에 대규모 국제 행사가 예정돼 있어 인프라 투자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지난 30여년간 쌓아온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통해 수주 성과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