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삼성, 상생-협력사지원-사회공헌 등으로 사회와 함께 간다

발행일2018.08.08 14:00
Photo Image

삼성이 일자리 창출·상생 등 사회공헌을 위한 마중물을 투입한다. 청년 소프트웨어(SW) 교육과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하고, 상생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로 확대한다. 글로벌 기업으로서 쌓아온 혁신 역량·경험을 개방하고, 사회 전반이 고루 발전하도록 지원 범위를 늘린다는 게 핵심이다.

삼성은 우선 4차 산업혁명 중심인 SW와 스마트공장 분야에서 교육·일자리 창출을 위해 관련 지원을 확대한다.

삼성은 향후 5년간 청년 취업준비생 1만명에게 SW 교육을 제공한다. 서울·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4~5곳에 SW 교육장을 마련한다. 교육생에게 매월 일정액 교육 지원비를 제공한다. 성적 우수자에게 삼성 관계사 해외 연구소 실습 기회를 제공하고, 직접 채용도 고려한다. 삼성은 SW교육과 연계해 교육생에게 △취업정보 제공 △취업 컨설팅 등 서비스도 제공한다.

삼성은 스마트공장 지원에 600억원을 투입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투입하는 500억원과 함께 향후 5년간 1100억원을 조성한다. 중소기업 2500개사 스마트 공장 전환·국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5년간 약 1만5000개 일자리를 만든다는 목표다.

스마트공장 지원 대상에는 삼성과 거래가 없는 중소기업도 포함했다. 지방 노후 산업단지 소재 기업이나 장애인·여성 고용 기업을 우선 지원해 상생을 도모한다. 중소·벤처기업이 성장 기반을 다지도록 신기술 접목·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 측면에서 지원을 강화한다.

삼성은 1~2차 협력사 중심으로 운영해 온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한다. 이를 위해 총 7000억원 규모 3차 협력사 전용펀드를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삼성은 협력사 시설 투자·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하는 '상생펀드'에 4000억원, 물대 현금 결제를 위한 '물대지원펀드'에 300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협력사는 상생펀드를 통해 최대 90억 원 한도 내에서 저리로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물대지원펀드는 무이자로 대출받을 수 있다. 협력사는 대출받은 자금을 시설투자·R&D·운영자금 등으로 활용해 성장기반을 만들 수 있다.

이번에 3차 협력사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하면서 삼성 협력사 지원 펀드는 총 3조원 규모로 늘어난다. 2010년부터 2조3000억원 규모 협력사 지원 펀드를 조성·운영하고 있다.

이외 삼성은 2010년부터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해온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를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한다. 인센티브 규모도 5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2배 늘린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