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재현 추가 제보, 이번엔 일반인까지? ‘충격적인 폭로’

발행일2018.08.06 16:56
Photo Image<(사진=MBC) >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추가 제보가 전해졌다.

MBC ‘PD수첩’은 지난 3월 방송된 ‘거장의 민낯’ 편의 후속 취재를 담은 ‘거장의 민낯, 그 후’을 7일 방송한다.

앞서 ‘PD수첩’은 ‘거장의 민낯’ 방송에서 김기덕,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PD수첩’ 측은 “3월 방송 당시 제작진은 수 차례에 걸쳐 반론을 권유하였으나 두 사람 모두 응하지 않은 채 방송이 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그로부터 3개월 뒤, 김기덕 감독은 방송에 출연했던 피해자들과 제작진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그로 인해 피해자들은 신원 노출의 불안, 장기간 소송의 압박, 보복의 두려움 등으로 심각한 2차 피해를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방송 이후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 배우에 대한 새로운 성폭력 의혹들이 추가로 제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덕 감독은 여자 스태프를 앉혀두고 “나랑 자자”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고, 숙소 앞으로 찾아와 한참을 기다리기도 했다고 한다. 또 신인 여배우에게 연기를 지도한다면서 과도한 신체적 접촉을 시도했다고.

3월 방송이 나간 후 여배우 A는 오해를 씻은 것 같아 마음의 평화를 찾았다고 했다. 역고소를 당하고 나서는 다시 상태가 악화되어 극단적인 선택도 생각했다고 한다. 배우 C의 상태는 더 심각했다. 힘들어하는 C를 대신해 톱 여배우 K씨와 여배우 C의 지인은 C의 상태를 전했다.

재일교포 여배우 F는 ‘연기 지도’를 해준다던 배우 조재현에게 드라마 촬영장 안에 있는 허름한 화장실에서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F는 그 후로 여러 차례 자살을 시도할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최근 조재현은 "어느 누구도 성폭행하거나 강간한 적이 없다"는 새로운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PD수첩에 따르면 성폭행 피해자는 일반인도 있었다. 일반인 H는 ‘드라마 쫑파티’ 현장에 초대받았고, 도착해보니 지하에 있는 ‘가라오케’였다. 지인이 H를 불러내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다.

방 안에는 배우 조재현과 당시 조재현의 기획사 대표를 포함한 15명 정도의 남자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맞은 편에 자리한 조재현에게 인사한 뒤 30분 정도 앉아 있던 H는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났다.

하지만 화장실에 도착해 문을 닫으려는 순간 비좁은 칸 안으로 배우 조재현이 들어왔다. H는 5분이 넘는 시간 동안 실랑이를 벌이며 땀 범벅이 되어서야 겨우 화장실 칸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공소시효 안에 있는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서 범죄자가 처벌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