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슈 영종도 목격담? '얼마나 빠졌길래...'

발행일2018.08.06 13:12
Photo Image<(사진=슈 인스타그램) >

슈의 영종도 목격담이 보도됐다.

6일 디스패치는 카지노 관계자 A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슈가 지난 겨울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에서 하루종일 도박을 즐겼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슈는 일행 1명과 함께 프라이빗 룸에서 ‘바카라’로 불리는 게임을 했다. 해당 프라이빗 룸은 1억원 이상의 디파짓을 맡겨야만 입장할 수 있는 곳이다.

카지노 관계자 A씨는 "슈가 하루종일 바카라를 했고 8000만 원이상 잃은 걸로 안다"면서 "마지막에 일어설 때 표정이 좋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슈는 지난 6월 초 지인에게 2억5000만 원과 3억5000만 원을 빌린 후 갚지 않은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자 슈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돈을 모두 갚고 물의를 일으키지 않겠다”는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