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BMW 화재 원인 묵살했는지 해명해야

발행일2018.08.05 17:00
Photo Image<화재로 전소된 BMW 차량>

주행 중인 BMW 화재 사고가 잇따라 운전자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BMW는 현재 리콜 대상으로 분류된 42개 차종, 10만6317대에 대해 긴급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정부는 공식적으로 운행 자제를 권고했다. 하지만 뒤늦은 조치로 운전자 불안을 불식하기엔 역부족이다. 인명 피해가 없는 게 불행 중 다행이고, 운전하지 않는 게 최선의 대책이라는 말이 회자된다.

BMW 화재는 2015년부터 문제가 됐고, 2016년 10월에도 화재로 리콜이 있었다. 그때마다 BMW는 땜질 처방으로 일관했다. 올해에도 사고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BMW의 무책임한 대응에 소비자는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BMW 화재 원인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의혹이 제기됐다.

BMW코리아가 지난 해 부터 전국 정비센터에서 수집한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관련 다수 위험 보고서를 독일 본사에 수차례 전달했지만, BMW 본사가 근본적인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BMW코리아 보고서에는 다수의 사례를 바탕으로 구체적 화재 원인도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BMW코리아가 유력한 결함 원인을 파악했음에도 BMW 독일 본사가 안일한 대응으로 일관, 잇따른 화재를 방치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차제에 BMW는 물론 정부가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하루 빨리 화재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

또, BMW 독일 본사가 BMW 코리아의 화재사고 위험 경고를 묵살했다면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수입차 업체의 부도덕한 행태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차량 화재는 운전자 생명과 직결된 문제다. BMW 본사가 결함 원인을 인지하고도 의도적으로 은폐·축소하려 했다면, 이는 우리나라 운전자 안전은 안중에 없었다는 방증이다.

BMW가 글로벌 브랜드에 맞게 한 점 의혹없이 자료 공개와 조사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

정부도 우리나라 소비자를 우습게 보는 수입차 업체의 안하무인 행태를 뿌리뽑는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 사실로 확인되면 판매 금지를 포함, 무겁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etnews기자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