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CJ제일제당, CEO가 직접 나서 글로벌 R&D 인재 확보 박차

발행일2018.08.05 12:00
Photo Image<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가 한미학술대회에 참석한 재미 과학기술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CJ제일제당이 바이오〃식품 분야 글로벌 우수 연구개발(R&D) 인재 확보를 위해 CEO까지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지난달 28일부터 8월 3일까지 신현재 대표이사, 강신호 식품사업부문대표를 비롯해 임원급 경영진 8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현지에서 인재 채용 활동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 채용 프로그램을 통해 약 20명 안팎 박사급 R&D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신현재 대표이사는 노항덕 R&D기획실장, 은종수 바이오 연구소장 등과 함께 1일부터 미국 세인트 존스 대학교에서 열린 '한미학술대회'에 참석해 현지에서 연구활동을 하고 있는 박사급 인재 대상으로 직접 면접을 했다. 이틀간 2회에 걸쳐 진행한 면접과 함께, 채용 후보자들과 식사를 같이 하면서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누는 자유로운 형식의 인터뷰도 병행했다.

이에 앞서 강신호 대표도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미국 시카고에서 글로벌 채용활동에 나섰다. 강 대표는 정우경 식품연구소장과 함께 식품 R&D 분야 인재를 대상으로 심층 면접을 했다. 식품 분야 채용 후보자들은 살균, 발효 등 식품제조 관련 기초 기술을 비롯, 품종 개발과 패키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연구 성과를 주제로 면접에 참가했다. 아울러 시카고에서 개별 면접과 동시에 현지 대학의 협조를 얻어 추가 채용 활동도 병행했다.

대표이사가 직접 글로벌 인력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초격차 R&D경쟁력이 미래성장의 원동력이라는 판단에서다. 국내 식품산업을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으로 키우고 나아가 한국 식문화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 첨단 기술 경쟁력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바이오 분야 역시 사료용 아미노산(라이신, 트립토판, 발린 등)과 식품조미소재(핵산 등) 분야에서 세계 1위 위상에 걸맞는 R&D 경쟁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지만, 2,3위 업체가 추격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이를 구현하는 최고 수준의 R&D 인재를 먼저 확보하겠다는 포석이다. 이번 글로벌 채용에서 현상유지가 아니라 연구개발 영역 확대와 신규사업 분야 인재 영입에 초점을 맞춘 것도 이 때문이다.

Photo Image<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특히,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경영이념이자 CJ제일제당 창업이념인 '인재제일'을 적극적으로 계승하는 활동이기도 하다. 호암은 평소 “일년지계는 곡식을 심는 일이요, 십년지계는 나무를 심는 일이며, 백년지계는 사람을 기르는 일”이라는 격언을 자주 인용했으며,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평소 임직원들에게 “사람이 CJ의 미래”라는 메시지를 꾸준히 강조할 정도로 우수인재, 미래 인재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채용된 인재들은 올 하반기중으로 바이오 및 식품 분야 국내외 연구소와 사업장에 배치돼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업무를 맡게 된다.

이 밖에도 CJ제일제당은 한미학술대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바이오매스, 마이크로바이옴 등 미생물 기반 공동연구과제를 발표하고 기술 세미나를 개최하는 한편 회사의 R&D 역량이 집약된 CJ블로썸파크와 그동안의 성과를 소개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CJ제일제당이 보유한 글로벌 수준의 R&D 역량과 인프라를 알려 현장에 있는 우수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겠다는 목적이었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는 “이번 글로벌 채용을 통해 회사의 5년, 10년 후 미래 성장을 이끌 우수한 인재들을 직접 만나 CJ인으로 맞이하는 소중한 기회를 마련했다”라며 “CJ제일제당이 유수의 글로벌 기업 못지않게 최고 수준의 R&D 경쟁력을 갖추고 인재들이 뜻을 펼칠 수 있는 회사라는 점을 알릴 수 있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해외 채용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우수 인재 선확보를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갖추고, 이를 통해 글로벌 사업이 확대되면 더 많은 우수 인재가 유입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