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바른미래,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변경시 상임위 심의 거치도록...법제화 추진

발행일2018.07.12 17:07
Photo Image<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과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은 1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력수급기본계획 등을 수립·변경할 때 국회 상임위원회 심의를 거치도록 하는 법안을 당론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 취임 후 3번째 정책워크숍을 갖고 에너지 정책에 대한 국회 심의를 법제화하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에너지 정책은 정치적 논리로 접근해서는 안 되고, 중장기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경제 논리에 의해 예측 가능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지화된 경북 영덕의 천지원전 건설을 재추진하고, 영덕을 차세대 원전 수출 전략지구로 지정한다는 방침도 정했다.

정운천 의원은 “에너지 정책은 국가백년지대계”라며 “전력수급기본계획 등을 수립·변경할 때는 국회 소관 상임위에서 심의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국가 경쟁력 약화를 야기한다며 국회 결의안도 제출한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