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통일부,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 등 11명 방북 승인...'나진-하산 프로젝트' 재추진 관심

발행일2018.07.11 19:52

러시아 석탄을 북한을 통해 반입하는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재추진 가능성이 타진된다.

통일부는 11일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의 북한 방문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Photo Image<GettyImages>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및 민간위원 11명은 13일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의 나진항을 둘러볼 계획이다.

송 위원장 등은 나선지역에서 러시아 측이 주최하는 '남북러 국제 세미나'에 참석한다. 나진항 등 현장도 둘러본다.

12일 항공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 13일 오전 열차를 이용해 나선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방위는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방북승인을 신청했으며 통일부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승인했다.

북방경제 협력을 추진해온 북방위가 나선지역을 찾아 나진항 등에 대한 현장 방문에 나서게 되면서 남북 경협 추진과의 연관성도 주목된다. 현장 방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북측 관계자들과 경제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3년 전 중단됐던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재개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러시아산 유연탄을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 구간 철도로 운송한 뒤 나진항에서 화물선에 옮겨 실어 국내 항구로 가져오는 남·북·러 복합물류 사업이다. 유엔 차원의 제재 대상도 아니다.

2010년 천안함 피격에 따른 5·24조치로 모든 남북경협이 차단된 상황에서도 박근혜 정부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나진-하산 프로젝트' 만은 적극 추진했다. 2014년 11월과 2015년 4∼5월, 11월 등 3차례에 걸쳐 시범운송도 했다.

2016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2월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외국 선박이 북한에 기항한 뒤 180일 이내에 국내에 입항하는 것을 전면 불허'하는 해운 제재에 따라 프로젝트도 중단됐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