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금융+IT 시너지, 구호에 그쳐선 안 된다

발행일2018.07.11 15:54

IT가 생활 속으로 들어오면서 세상은 변했다. 삶이 편해졌고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탄생했다. 물론 순탄치 않았다. 급속한 인터넷 모바일 보급은 사회 문제를 동반했다. 새로운 규제와 대책이 생겨났다. 그럼에도 세상은 그대로 흘러 큰 물줄기는 바뀌지 않고 지금에 이르고 있다.

기존 산업에 IT가 접목되는 과정에서도 진통은 있었다. IT가 전통 산업에 스며들면서 산업계는 분야별로 크고 작은 변화를 겪었다. 많은 인력을 필요로 했던 수작업이 자동화하면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 아닌 우려가 나왔고, 업무 서류에 디지털 문서뿐만 아니라 종이로 된 문서를 꼭 첨부해야 한다는 규정 아닌 규정으로 혼선을 빚기도 했다.

전통산업의 정보기술(IT)화, e비즈니스화, IT 융합 등 과거 모든 정부가 용어는 다르지만 기존 산업에 IT를 접목·융합,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정책을 추진해 왔다. IT 접목 과정이 험난한 분야가 금융이다. 생활 밀착형 산업이고 민감한 재산권을 다루기 때문이다. 문제 발생 시 파급이 커 보수적일 수밖에 없다.

인터넷전문은행은 IT 기반 서비스 혁신을 통해 기존 금융업계에 큰 변화를 불렀다. 핀테크 기반 24시간 중단 없는 간편 서비스로 고객 호응이 컸다. 공급자 중심 서비스가 수요자 중심으로 바뀌면서 금융 서비스 수준을 한 차원 높였다.

그러나 인터넷전문은행은 출범 당시 곧 풀릴 것으로 기대했던 은산분리 규제로 인해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 이 때문에 인터넷전문은행만이라도 IT 사업자 지분 확대를 허용하는 은산분리 특례법 제정을 촉구하고 목소리가 나온다. 부정적이던 여당을 비롯한 정치권에서 변화 기류가 느껴진다. 핀테크 산업 육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금융 산업 혁신이 이어질 수 있는 여건을 만들자는 주장이다. 핀테크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인터넷전문은행이 성공 모델로 남아야 한다. 열쇠는 국회가 쥐고 있다. 지금 '금융+IT'는 IT업계가 적극 투자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토대가 필요하다.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