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산 전기차, 배터리 LG 아니면 SK

발행일2018.07.11 14:07

국내 모든 완성차 브랜드가 전기차 배터리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제품을 쓰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배터리 강자인 삼성SDI 배터리를 공급받는 업체는 단 한 곳도 없었다.

Photo Image<캔(Can) 타입의 삼성SDI 중대형 배터리.>
Photo Image<LG화학의 파우치형 중대형 배터리.>

11일 전기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자동차가 2020년에 처음 출시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 모델에 LG화학 리튬이온 배터리(파우치)가 탑재된다. LG화학은 현대·기아차를 포함해 르노삼성·한국지엠·쌍용차 등 국내 모든 제조사를 고객으로 확보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과 함께 현대차와 기아차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반면에 삼성SDI는 BMW를 비롯해 폭스바겐·피아트크라이슬러(FCA) 등 글로벌 업체 전기차 모델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지만 국내 완성차 업체와는 연을 맺지 못했다.

삼성SDI 배터리 타입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과는 다른 점이 원인으로 제기된다. 이들 배터리 모두는 가격과 성능, 안전성 면에서는 비슷하다. 다만 배터리 방식에 따라 차량 설계에 구조적 차이가 발생한다.

이와 함께 과거 삼성이 완성 자동차 사업에 뛰어든 자동차 업계에는 적지 않은 반감을 사고 있다는 해석도 적지않다.

우선 삼성SDI 배터리는 LG화학·SK이노베이션과 같은 NCM(니켈·코발트·망간) 리튬이온 전지지만 배터리셀 형태가 각형이다. 각형은 납작한 금속 캔(Can) 형태로 내구성이 뛰어나고 대량 생산에 유리하다. 다만 제품 무게나 배터리 배치 공간 활용도가 낮다.

반면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파우치(Pouch)형은 생산단가가 높은 편이지만 각형에 비해 가볍고 공간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전기차 배터리 누적 판매량 1위인 일본 파나소닉도 지난해부터 자사 주력 제품을 각형에서 원통형(규격 18650·21700) 배터리로 바꿨다. 최근 글로벌 전기차 업계에는 각형보다 파우치형과 원통형 배터리를 쓰는 업체가 늘고 있다.

전기차 업계 한 관계자는 “많은 전기차 모델이 대용량 배터리를 차량 플로어(좌석 하단)에 탑재하는 추세로 파우치 방식이 플로어에 유리하다”며 “장단점이 있지만 각형보다는 파우치나 원통형 배터리가 늘어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표】국내 전기차 업계 배터리 공급사 현황(자료 각사)

국산 전기차, 배터리 LG 아니면 SK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