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워마드, 계속되는 기행 논란…또 다시 발칵 뒤집힌 대한민국

발행일2018.07.11 11:31
Photo Image<사진=워마드 홈페이지 캡쳐>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가 계속되는 기행으로 누리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워마드 사이트에는 지난 10일 천주교에서 신성시 되는 성체에 낙서를 하고, 직접 불태우는 등 훼손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워마드는 이번 성체 훼손 논란은 물론, 최근 이슈가 됐던 홍대 누드 크로키 사진 유출 등의 부적절한 게시물로 시정요구를 받기도 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당시 국민의당)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차별‧비하 심의 및 시정요구 현황'에 따르면, 2016년 위원회에 제출된 ‘비하 표현’ 심의, 시정요구 건수는 3022건과 2455건으로, 이는 5년 전 2012년 심의건수(329건)보다 약 9배, 시정요구 건수(149건)보다 약 16배 증가한 수치다.
 
해당 기간 차별‧비하 시정요구를 가장 많이 받은 인터넷 사이트는 '일베저장소(2200여 건)'와 디시인사이드(1600여 건)가 가장 많았으며, 이외에도 ‘메갈리아’ ‘수컷’ ‘워마드’ 등이 상위 1개 사이트에 포함되기도 했다.
 
신 의원은 “일부 커뮤니티의 경우 사용자가 훨씬 많은 포털 등도 제치고 시정요구를 가장 많이 받고 있다"며 "이런 사이트는 '청소년유해매체물'로 지정, 사이트 폐쇄 등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워마드의 성체 훼손 논란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청원글이 잇따라 올라올 정도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청원자는 “이 사건은 일반 국내사건이 아닌 국제이슈가 될 문제다. 전 세계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이다. 국가적 망신이다. 성체를 어떻게 언제 훔친 것인지, 그리고 성체를 훼손한 과정과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야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