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대구 연호지구 원주민들, 10일 국토부 방문해 공공주택지구 사업 반대 집회

발행일2018.07.11 00:04

대구시 수성구 연호공공주택지구 사업으로 부지가 강제수용될 처지에 놓인 원주민들이 10일 국토교통부를 방문, 사업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구 수성구 연호동 연호이천발전위원회와 연호공공주택지구 사업부지내 타운하우스 착공을 앞둔 건설사 G사 관계자 등 200여명은 이날 세종시 국토부에 모여 공공주택지구사업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깜깜이 수용으로 연호동 원주민들이 쫓겨나고 중소 건설사는 사업을 영위할 수 없게 돼 도산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Photo Image

이날 집회에 참석한 원주민들 대부분은 60~70대 노인들이 많았다. 이들은 “국가에 여러차례 땅을 양보하고 마지막 남은 땅에서 생을 보낼려고 하는데 공기관이 땅을 뺏으려한다”고 말했다.

연호지구에 일찌감치 부지를 확보하고 타운하우스를 건설하려고 계획했던 G 건설사는 LH의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날벼락을 맞은 분위기다.

이 건설사는 이미 해당 부지를 대상으로 분양을 마친 상태여서 사업이 무산되면 도산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건설사 관계자는 “오는 10월 예정된 타운하우스 착공은 이미 불가능하고, 공사기간이 늘어나 발생하는 지연이자, 분양을 위한 마케팅 비용, 공사를 위해 일으킨 대출상환 등 막막한 상황”이라고 했다.

윤강욱 연호이천발전위원회 부위원장은 “무주택자를 위한 공공주택지구사업을 반대하지는 않는다. 다만 공익의 잣대를 들이밀기 전 소수의 주거권도 보호하는 게 상식”이라고 말했다. 윤 부위원장은 “공익과 사익의 적절한 조율없이 LH 내부에서도 소위 깡패법이라고 인식하는 토지수용법을 내세워 불도저처럼 밀어붙이는 행태를 더이상 보고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