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실증도시 '대구·시흥' 선정···5년간 1100억원 투입

발행일2018.07.10 15:21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R&D) 프로젝트 실증도시로 대구광역시와 경기 시흥시가 선정됐다. 2022년까지 1159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10일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R&D 사업 실증도시 2곳을 선정,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는 기존 도시를 대상으로 한 R&D 사업으로, 백지상태 신도시에 규제 없는 스마트시티를 건설하는 국가시범도시와는 구분된다. 연구성과는 국가시범도시(세종·부산)는 물론 국내 다양한 도시에 순차적으로 확산·보급할 예정이다.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는 시민이 원하는 다양한 도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 처리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도시다.

과기정통부와 국토부는 대구광역시와 시흥시에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모델을 구축한다. 사물인터넷(IoT)와 데이터 수집·분석 기술을 접목, 교통정보와 CCTV 등 도시 인프라가 생산하는 빅데이터 가치를 높이는 통합 정보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Photo Image<대구시 스마트시티 개념도>

대구시는 '도시문제 해결형' 과제를 수행한다.

대구시는 전통적 대도시가 겪는 문제 해결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활성화(교통), 사고범죄 긴급구난 대응(안전), 재난 조기경보 대응(도시행정) 등 연구를 집중 수행한다. 수성 알파 시티에 구축 예정인 데이터 허브를 중심으로 IoT, 마이크로그리드, 지능형검침 등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리한다.

지자체 자율로 '지능형 영상기반분석 연구'를 통해 CCTV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실시간 교통제어, 소음 해결, 전기차 기술 등을 개발한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 예산을 합쳐 5년간 총 614억원을 투입한다.

Photo Image<시흥시 스마트시티 개념도>

시흥시는 '비즈니스 창출형' 과제를 수행한다.

시흥시는 중소규모 도시로 지역산업 쇠퇴, 고령인구 증가, 도시과밀 등 고질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에너지·환경·복지 등 빅데이터 관리 기술을 개발한다. 도시정보통합센터를 활용해 미세먼지, 에너지센서, 노인안전 등 정보를 IoT로 수집하고 관리한다.

시흥시 자체적으로 자율주행 플랫폼도 구축한다. 자율주행 버스 연구 등을 통해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신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지자체, 민간 등 총 예산 592억원 투입된다.

과기정통부와 국토부 관계자는 “실증도시를 통해 개발하는 연구성과를 국가시범도시(세종·부산)와 다른 도시에 순차 확산·보급해 많은 국민이 스마트시티 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표〉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R&D) 실증도시 개요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실증도시 '대구·시흥' 선정···5년간 1100억원 투입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