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틀동안 8조원 '지급불능'...中 P2P 시장 부실 대란

발행일2018.07.09 14:15

연간 수백조원대 규모로 급성장한 중국 개인간금융(P2P) 시장이 잇따른 기업 부실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창업자가 공안에 구속되고 회원 수백만명이 투자·예치한 자금을 찾지 못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중국 국무원과 공안 당국도 P2P 금융 관리 강화 지시를 내리고 집중 모니터링에 돌입했다.

중국 CCTV 양쓰왕에 따르면 최근 절강성 항저우 지역에서 단 이틀동안 P2P 기업 부실이 수면위로 드러나면서 500억위안(약 8조4000억원) 규모 지급불능 상황이 발생했다. 관련 업체 회원 수만 100만여명에 달한다.

가장 규모가 큰 '뇨우반징(牛板金)'은 누적 거래규모 390억위안, 회원 82만명이다. 2015년 11월 설립된 회사로 기업이나 개인을 대상 대출을 P2P 투자 상품으로 묶어 판매했다. 수익률 기본 7%에 마일리지에 따라 2%, 3%씩 추가되는 방식으로 이용자를 모았다.

Photo Image<중국 P2P 금융 플랫폼 뇨우반징(뇨우반골드)>

아울러 빅데이터 기반으로 신용도를 평가, 리스크를 분산하는 기술을 갖췄다고 홍보했다. 홍콩 상장사를 모회사로 뒀고 베이징은행에 예치금을 안전하게 보관한다는 문구도 홈페이지 전면에 내걸었다.

문제는 지난 3일 저녁 뇨우반징 측이 이날 만기가 도래한 9852만위안에 대해 '지급불능'을 공지하며 촉발됐다. 일부 투자상품이 대출 차주 부실로 투자금 회수가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급기야 5일에는 이용자 고소로 창업자가 공안에 신병 구석되면서 플랫폼 전체 출금 기능이 정지됐다. 기존에는 만기 전이라도 출금 신청하면 3일 후 수수료를 내고 투자금을 뺄 수 있었지만 현재는 모두 막힌 상황이다.

항저우클라우드금융정보유한공사라는 P2P 플랫폼 역시 6일 불법금융거래 혐의로 공안 조사를 받으며 13만명에 달하는 이용자가 투자금을 날릴 위기다. 이외에도 절강성 지역 내에서만 같은날 P2P 업체 세곳이 공안 조사를 받고 있다는 공지를 게시했다.

Photo Image<6월 한달간 부실화된 중국 P2P 금융업체(출처:全景??)>

중국은 인터넷 관련 산업이 경제성장과 인구를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면서 P2P 시장도 가파르게 성장했다. 이에 중국 금융당국도 P2P 대출총액 상한을 개인 100만 위안으로 설정하는 등 규제를 강화했으나 여러 업체의 연체율과 부실률이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6월 한달동안 전국 46개 P2P 업체가 지급불능, 상환지연, 도산, 영업정지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특히 비전문가가 P2P 금융 산업에 대거 진출하고 당국이 쉽게 허가를 내주면서 문제가 심화됐다. 일부 P2P 업체 경영진은 모범 창업가로 선정돼 표창까지 받았다. 동시에 금융권으로부터 대출을 받지 못하는 고위험 차주에 대해서 제대로 된 위험분석 없이 고금리로 돈을 빌려주고 투자자에게 고수익을 제시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궈수칭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주석은 “수익률 6% 이상이면 의심하고 8%가 넘으면 위험 신호로 봐야하며 10% 이상이면 언제든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