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빅데이터는 다양한 구종보다 강속구 투수가 승리 가능성 높다고 분석

발행일2018.07.09 13:56
Photo Image<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프로야구에서 다양한 구질을 구사하는 것보다 확실하게 강속구로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가 승리한다는 논문을 발표한 정우성 포스텍 교수.>

포스텍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메이저리그 투수의 승리법칙을 분석, 다양한 구질을 구사하는 것보다 확실한 강속구로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가 승리한다고 예측했다.

포스텍은 정우성 산업경영공학과 교수팀이 빅데이터를 이용해 메이저리그 선발투수를 주무기 구종에 따라 분류하고, 선발투수 부류에 따라 어떤 투수가 팀승리에 더 기여하는지 승리의 법칙을 찾아냈다고 9일 밝혔다.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를 구사하는 기교파 투수가 팀을 승리로 이끈다는 통설과 달리 강속구를 구사하는 투수가 경기를 더 유리하게 이끈다는 내용이다.

정 교수팀은 공의 종류와 스트라이크존 위치의 정규상호정보량을 바탕으로 투수가 던지는 공의 '불확실성'을 정의했다. 동일한 구종의 공이 특정한 스트라이크존에 자주 들어오면 불확실성이 낮아진다.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공이 어떻게 날아오는지 예측이 안 되는 다양한 구종을 선보여 불확실성이 높은 투수는 승리와의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 오히려 타자가 어떤 공을 던지는지 알더라도 치지 못하는 공을 던지는 투수, 즉 불확실성이 낮은 투수일수록 성적이 좋았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최근 10년 동안 지속적으로 관측한 것으로, 선수의 일시적 부진, 전성기와는 관련이 없다.

정우성 교수는 “프로야구에서 확실한 주무기를 가지고 타자를 압도할 수 있는 선발투수가 팀 승리에 기여한다는 법칙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앞으로 포수의 정보, 주자의 유무, 볼 카운트 등 다양한 야구 빅데이터를 추가로 활용해, 이에 대한 상관관계를 상세히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