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식약처 홈페이지, 주말 낮에 '고혈압약 발암물질' 기습 발표한 이유?

발행일2018.07.09 12:52
Photo Image<사진=MBN캡쳐>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된 고혈압약 목록이 공개됐다.
 
7일 식약처는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의약품 업체가 생산한 고혈압약 원료물질에 발암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되는 ‘발사르탄’에서 발암물질로 작용할 성분이 발견됨에 따라 해당 성분을 사용한 고혈압치료제를 잠정 판매 중단한다”고 전했다.
 
이번 판매중지·제조중지 대상이 된 제품은 중국 ‘제지앙 화하이’사에서 제조한 발사르탄을 원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된 82개사 219품목이다.
 
식약처의 긴급 발표 이후 문제 약품 목록을 확인하려는 환자들이 몰리면서 식약처 홈페이지가 7일 자정을 넘어서 8일까지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식약처 홈페이지는 오늘(9일)도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서 ‘식약처’ ‘발암물질 고혈압 약’ 등이 순위권에 머물렀다.
 
이례적인 주말 낮의 긴급 발표, 홈페이지 마비 사태를 놓고 “식약처의 대처가 잘못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식약처는 유럽 당국의 발표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약처는 모니터링을 통해 해당 내용 공개 즉시 조치를 시작했고, 국내 해당 제품 분석, 판매 중단 조치가 필요한 제품 분류하는 등에 시간이 소요됐다. 월요일까지 시간을 끌 수 없어 주말 낮에 발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