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순방...신남방정책 이행 가속

발행일2018.07.09 00:00

문재인 대통령이 8일 5박 6일 일정으로 인도·싱가포르 순방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인도 방문에서 취임 후 처음 삼성그룹 사업장을 찾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인도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번째 방문하는 서남아시아 지역 국가다.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정상의 국빈방문이다.

Photo Image<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오후 인도에 도착한 뒤 이튿날인 9일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9일에는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부회장도 올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10일에는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가 참석하는 '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10일 저녁에는 인도 국가 원수인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11일 싱가포르로 이동해 12일 공식환영식에 참석한다.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면담하고,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순방 마지막 날인 13일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 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싱가포르 렉처'를 통해 한반도 및 아시아의 평화·번영 메시지를 전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도와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 핵심 협력 파트너 국가로, 양국 순방은 신남방정책의 이행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