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G2무역전쟁...IT산업 전반으로 번지나

발행일2018.07.08 09:00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이 6일(현지시간)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중국도 전면전에 나섰다. 국내 IT 산업계는 득실 관계를 분석하면서 양국 무역전쟁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전반적으로 전자제품이나 부품, 반도체 분야는 당장 생산이나 판매에 직접적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에서 생산하더라도 미국 수출 용도가 아닌, 현지 소비 시장을 노렸던 것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한국과 경쟁하는 중국산 부품 상당수가 고율 관세 품목에 포함돼 우리가 수혜를 볼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한국 등 중국 이외 지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기업 실적이 호전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과거 일본에서 원자재를 수입해 중간재를 만들어 중국에 수출했다. 최근 중국이 직접 중간재 시장에 뛰어면서 한국과 직접 경쟁한다. 대형 디스플레이 패널의 경우 여전히 높은 관세를 매기면서 자국 생산을 유도하고 있다. 카메라 모듈 등 주요 스마트폰 부품 역시 중국이 치고 들어오고 있다.

무역전쟁이 장기전으로 치달아 중국 경제 거품이 꺼질 경우에는 막대한 정부 보조금이 줄어들어 한국 업체와 경쟁을 벌이는 중국 회사가 어려움에 빠질 수 있다. 단기로는 우리에게 호재다.

우려도 있다. 고율 관세 부과로 중국은 미국 마이크론의 중국 내 칩 판매를 불허하는 예비 판정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일시적으로 중국 내 메모리 공급 부족을 야기하고 국내 업체에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그러나 양국 간 싸움이 장기화할 경우 중국이 담합 혐의로 메모리 업체에 막대한 과징금을 물릴 가능성도 상존한다. 이미 중국은 주요 메모리 업체를 대상으로 담합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양국 간 무역전쟁이 우리 경제에 혼란을 야기할 만큼 큰 영향을 주진 않지만 담합 등 여러 분야에서 유탄을 맞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마이크론 칩 판매 불허 판정에서도 볼 수 있듯 담합도 '걸려면 걸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우려”라고 말했다.

이 경우 한국에도 적잖은 타격이 올 수 있다. 반도체는 대한민국 수출 1위 품목이다. 반도체를 제외한 대부분 주력 품목 수출이 정체됐거나 역성장하고 있다. 중국이 메모리 업계에 담합 혐의를 뒤집어씌워 과징금을 물리고 값을 인위적으로 내린다면 우리 산업에도 악영향이 크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