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무역전쟁 방아쇠 당겨졌지만, 시진핑은 신중한 대응 원한다"

발행일2018.07.06 11:24
Photo Image<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함에 따라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의 방아쇠가 사실상 당겨졌지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신중한 대응을 원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중국 정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방아쇠를 당길 것 같지만, 중국은 싸움을 (신중하게) 선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지도자들은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이 지속한다는 점을 확고히 하기 위해 관세 보복의 '낙진'(fallout·좋지 않은 결과)을 억제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중국은 올해 덩샤오핑 주도로 이뤄진 개혁·개방 정책 40주년을 맞았다.

특히 중국의 최고지도자인 시 주석도 "그 어떤 것도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을 탈선시킬 수 없다는 점을 보장하기 위해 점증하는 무역 갈등 상황에서도 싸움을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고 중국 관리들에게 주문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시 주석의 지침에 대해 브리핑을 받은 한 중국 관리는 SCMP에 "최고지도자의 메시지는 '그 어떤 것도 중국의 개방을 멈출 수 없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중국이 개혁·개방 정책 40주년을 기념하는 것은 특별하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지난달 미·중 무역 갈등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미국산 제품을 더 많이 구매하겠다는 제안을 미국에 했지만 거절당해 좌절감을 느끼면서도 미국에 대한 대응을 자제했다고 SCM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이후 3주간 시 주석은 각국 지도자들을 만나 중국 문호는 앞으로 더 넓게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도 외국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부문을 더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중국 당국은 또한 미국인의 분노를 살 만한 보도를 자제할 것을 중국 언론 매체에 주문하기도 했다. 중국 세관 당국도 중국산 제품의 미국 수출이 점점 줄어들고 있음을 보여주는 통계자료를 발표한 바 있다.

'중국 개혁·개방 총사령관'으로 불리는 덩샤오핑은 40년 전인 1978년 시장 개혁을 받아들이고 중국을 글로벌 자본주의 경제에 통합시키기로 했다.

중국은 이후 개혁·개방 정책에 힘입어 40년간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했으며, '경제적 후진국'에서 세계 제2위의 경제 대국으로 발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예고한 대로 6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