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카드뉴스]받을까 막을까 제주 난민 고민

발행일2018.07.11 07:00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 문제를 놓고 찬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최근 제주에는 예멘 난민이 500여명 입국한 상황이다. 갑작스러운 예멘 난민 증가를 두고 국민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무사증 입국불허국가에 예멘을 추가해 더 이상 입국할 수 없는 상황임을 밝히며 현재 제주도에 들어와 있는 예멘 난민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정부는 취업 문제에 대해 난민 신청일로부터 6개월이 지나야 하며 인도적 필요에 따라서는 그 전이라도 내국인의 일자리를 침해하지 않는 범위일 경우 취업허가를 내주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난민들을 위해 식자재, 빵, 밀가루, 무료진료 등을 지원하며 순찰을 강화해 범죄 예방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놓고 지난달 30일 오후 8시 서울 광화문에선 예멘 난민 수용 문제를 두고 찬반 집회까지 열리며 국민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제주 예멘 난민을 두고 찬성 측에서는 '그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해줘야 하며 받아들여야 한다. 인구 문제도 해결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대 측에서는 각종 치안 문제와 함께 서유럽 등 다른 국가들의 실패 사례를 제시했으며 난민보다 우리 국민부터 먼저 챙기라는 입장이다.

이 가운데 지난달 13일 청원된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에 2일 오전 10시 기준 58만2675명이 동의해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제주시 한림읍에서 선원으로 일하고 있는 난민신청자 2명이 식사 후 설거지 문제로 시비가 붙어 서로 흉기를 들어 위협하고 주먹으로 얼굴·목 부위를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범행동기와 폭행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동현기자 d-ma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