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철도연, 고속철도 소음 줄이는 흡음블럭·방음벽상단장치 개발

발행일2018.06.14 15:46

선로에 추가 장치를 더해해 고속철도가 달릴 때 들리는 마찰 및 진동 소음을 잡는 장치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고속철도 소음을 줄이는 '슬라브 도상용 흡음블럭'과 '방음벽 상단장치'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Photo Image<터널 안에 설치된 슬라브 도상용 흡음블럭>

슬라브 도상용 흡음블럭은 경량 골재를 주재료로 사용하는 단열콘크리트 구조물이다. 주요 소음원인 레일 및 바퀴에 가장 가까운 콘크리트 궤도 위에 설치해 소음을 흡음한다. 높은 내구성이 특징이다. 다른 흡음소재보다 높은 내구성으로 외부 환경에서도 오랜 시간 성능저하가 없다. 연구원은 이 흡음블럭을 반영구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흡음블럭 설치 시 미설치 구간보다 객차 내 소음을 약 3데시벨(dB) 이상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hoto Image<방음벽 상단장치 설치 모습>

방음벽 상단장치는 선로주변 벽체 상단에 설치하는 장치다. 연구원은 이 장치에 소음 주파수를 감소시키는 기술을 담았다. 고속열차가 250~400㎞로 달릴 때 내는 소음을 3.9~4.3dB 저감시킬 수 있다. 이는 방음벽을 2~3m 높이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낸다. 방음벽 높이가 제한된 교량구간에 설치해 효용성을 높일 수 있다.

연구원은 이들 기술 상용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나희승 원장은 “철도 환경소음 저감기술을 비롯해 국민이 직접 체감하는 기술 개발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개발 기술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철도에도 적용되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