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 임금피크제 연봉 삭감 10%서 5%로 재손질…인력 이탈방지 차원

연봉 삭감액을 10%에서 5%로 줄이기로...인력 이탈방지 차원

발행일2018.06.14 17:00
Photo Image

삼성전자가 임금피크제도 연봉 삭감액을 10%에서 5%로 줄인다. 삼성전자는 2014년 정년을 60세로 늘리는 대신 만 55세부터 매년 연봉을 10% 삭감해 왔다. 청년 일자리를 늘리면서도 임금피크제를 완화하는 것은 반도체 등 핵심 기술을 보유한 고경력자 이탈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풀이된다. 경쟁사는 물론 중국 등으로 인력이 유출될 것에 대비한 선제 조치다. 재계 순위 1위 기업이 임금피크제 완화책을 시행함에 따라 다른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사원협의회를 열고 임금피크제 연봉 삭감액을 10%에서 5%로 줄이는 신임금피크제를 도입했다.

2013년 국회를 통과한 '정년 60세법'에 따라 직원 300명 이상 대기업은 2016년부터 정년 의무 60세로 연장했다. 임금피크제는 기업별로 내부 협의를 거쳐 도입 여부와 임금 삭감 규모 등을 자율로 정했다.

삼성전자는 정년 60세 의무 시행에 앞서 2014년 60세 정년 연장과 동시에 만 55세부터 매년 임금을 10% 줄여 나가는 임금피크제를 조기 시행했다. 임금피크제 시행에도 성과급, 학자금, 의료비 지원 등 복리후생은 기존과 동일하게 지급했다.

업계 관계자는 “만 55세부터 10%씩 연봉을 삭감하는 삼성전자 임금피크제는 전자 업계에서도 낮은 수준이었지만 이번에는 그 기준도 완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임금피크제를 완화한 것에 대해 반도체 부문 등에서 고경력자 이탈을 막기 위한 방편인 것으로 풀이했다. 임원으로 승진이 안 된 수석(부장)급 가운데에는 상당한 지식과 노하우를 갖춘 인력이 많다. 이들이 임금 삭감에 못 견뎌 중국 등으로 이탈하면 기술 유출 등 적잖은 타격을 받는다는 우려가 있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에 정통한 관계자는 “최근 몇 년 사이 퇴직한 반도체 임원 경우 대학 산·학 협력 교수 등으로, 회사가 거의 모두에게 자리를 마련해 준 것으로 안다”면서 “임금피크제 재손질은 인력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고심의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Photo Image

사원협의회와의 임금피크제 손질 협상에선 타 기업 사례도 참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시가총액 2위이자 삼성전자와 경쟁하고 있는 SK하이닉스 경우 2015년부터 만 57세이던 정년을 60세로 늘리고 첫 해인 58세에 10%, 59세 19%, 60세 27% 임금을 삭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정년 연장에도 직원 수를 대폭 늘리고 있다. 특히 최근 '슈퍼호황'에 힘입어 반도체 부문에서만 1년 사이 5000명이 넘는 인력을 충원했다.

삼성전자가 최근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회사 직원 수는 1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말 기준 본사 직원 수는 모두 10만195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만4283명)과 비교해 7.4% 늘었다. 반도체 등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직원 숫자는 5만794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무려 12.5%(5632명)나 증가했다. 특히 정규직 직원 숫자는 지난 1년 동안 8.2% 증가한 반면에 기간제 근로자는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본사 직원 수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은 삼성디스플레이가 분사되기 직전 해이던 2011년 이후 처음이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