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유승민, 패배 인정하고 대표직 사퇴...새로운 보수로 개혁할까

발행일2018.06.14 12:13
Photo Image<사진=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자신 사퇴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자진 사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이번 선거에서 참패한 가장 큰 이유가 당내 정체성 혼란이라고 지목했다.
 
유 공동대표는 "당이 통합된 이후 정체성의 혼란이 심각한 것이 근본적인 문제였다"며 "당이 바로서기 위해서는 꼭 바로잡아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6·13 선거에서 광역자치단체장을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
 
또한 유 공동대표는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보수'의 가치를 강조하기도 했다.
 
유 공동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바른정당 후보로 나섰을 때도 보수 가치를 강조한 바 있다.
 
당시 유 공동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보수라고 변하지 않는 게 아니다. 무조건 지키기만 하는 것도 아니며 기득권을 지키는 건 더더욱 아니다. 어떤 때는 진보 세력보다 더 과감히 변화하고 개혁해야 지킬 수 있다. 보수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달라질 수 있다고 나는 믿는다"고 소신을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