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배철수의 선거캠프' 유시민 "자유한국당 敗 속 시원하다" VS 전원책 "왼쪽 날개로만 날면 추락한다"

발행일2018.06.13 20:18
Photo Image<사진=배철수의 선거캠프 캡처 >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3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한국당의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야당의 결정적인 것은 홍준표 대표에게도 책임있다 봐야하지만, 광역단체장 중에 한 명, 두명만 (유력한 후보)있었어도 이렇게 참패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분석했다.
 
유시민은 홍준표 대표에 대해 “즉각 사퇴해야 한다. 문제는 홍준표 대표의 거취가 아니라 사퇴 이후가 문제다. 누가 나서서 참패의 충격에 빠진 당을 수습해서 보수를 어떻게 세울 거냐인데. 이게 안 보인다”고 한국당의 미래에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국민이 왕인 시대다. 이게 귀향 보낸거냐 사약내린거냐”며 “이런 정도의 문제의식을 보고 봐야한다. 한 정당이 이 정도의 선거 패배에 직면하고 내일 이후 누가 이끌지 전망조차 없다면 이 선거결과는 조선시대로 치면 제주도로 귀향 보내는 징벌이다”고 한국당에 일침을 날렸다.
 
전원책 변호사는 “다수결이 틀릴 수 있다. 대중의 폭정. 다수의 폭징이 일어날 수 있다. 이런 것이 포퓰리즘이 국가로 몰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철수는 “어쨌든 대구 시장 경북 도지사는 자유한국당 손을 들어줬다. 이변이 있을 것 같은 예상을 했다. 표차가 좁혀졌다”고 밝혔다.

이에 유시민은 “여러 후보가 나온 선거에는 자유한국당 후보가 과반 득표를 못하는 지역이 많아지고 있다. 친야 성향의 무소속 후보와 접전을 벌이는 곳이 많다. 대구, 경북 지역의 자유한국당의 압도적 지배력은 굉장히 허물어졌다”고 말했다.
 
전원책은 이에 유시민 작가에게 “자유한국당이 2곳을 석권하지 않았냐. 어떠냐 기분이 좋냐 보수가 몰락하는 걸 보니 속이 시원하냐”고 물었고 이에 유 작가는 “일단 속이 시원하고 일단 기분이 좋다. 새는 양 날개로 날아야 한다. 주로 진보에서 많이 하는 말이었는데, 최근 한국당 후보들이 이런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 이것이 일시적인 현상일지. 구조가 바뀌는 건지는 알 수 없다. 자유한국당이 지금부터 고민을 깊게 해야 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전 변호사는 “왼쪽 날개로만 날면 추락한다”고 말했고, 유시민 작가는 “오른쪽날개가 건강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