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선거 도박사이트, 경찰 내사 착수...베팅한 사람도 처벌 받아 '주의 필요'

발행일2018.06.13 16:11
Photo Image<(사진=YTN 캡처) >

6.13 지방선거의 결과를 놓고 베팅하는 불법 도박사이트에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13일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불법 도박사이트 의혹을 살펴본 후 내사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이트는 당선 결과를 맞히면 배당률에 따라 배당금을 받는 방식이며 대부분 비공개 회원제로 운영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9대 대선 당시에도 불법 도박사이트가 등장했으며 6.13 지방선거 후 러시아 월드컵과 관련한 불법 도박 사이트들도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에 따르면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진뿐 아니라 베팅을 건 참여자도 처벌받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