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SK텔레콤·KT, 글로벌 어워드 수상으로 5G 기술력 입증

발행일2018.06.13 11:02
Photo Image<영국 런던에서 열린 'TechXLR8 2018' 시상식 후 조성호 SK텔레콤 Access Network 랩장(왼쪽)과 이동기 박사(오른쪽)가 사회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과 KT가 글로벌 시장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력을 입증했다.

SK텔레콤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어워드 'TechXLR8 2018'에서 네트워크 관리 기술 '탱고'와 'T-MANO'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에 선정됐다

TechXLR8 어워드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가 주관하며 '런던 테크놀로지 위크 2018' 기간 총 7개 영역에서 20여개 혁신 기술을 선정·시상한다.

SK텔레콤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한다. SK텔레콤은 2016년 12월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하고 지난해 10월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SK텔레콤은 가상화 장비·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T-MANO'를 자체 개발하고 지난해 7월 LTE 상용망에 적용했다. SK텔레콤은 탱고와 T-MANO를 5G 네트워크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기존 하이브리드 사물인터넷(IoT) 망을 업그레이드 한 멀티 IoT망으로 '최우수 IoT 솔루션' 부문에서도 수상했다.

Photo Image<'5G 월드 어워드 2018' 시상식 현장에서 정준호 KT 정준호 팀장(완쪽)과 송민관 KT 과장(오른쪽)이 수상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KT는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 주관 '5G 월드 서밋' 기간 중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8'에서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 '최우수 IoT 사업자상' '올해의 블록체인 혁신상' 총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 수상은 LTE에서 5G로 진화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온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다.

최우수 IoT 사업자상은 KT가 상용화한 'GiGA IoT 전광판'을 출품해 수상했다. KT IoT 기술과 LED 사이니지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로 신규 시장을 개척한 성과다.

KT는 세계 최초로 문서저장에 특화된 블록체인기술(Data Chain)을 적용한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블록체인 혁신상을 수상했다. KT는 블록체인기술을 BC카드에 적용, 전자서명 이미지파일 처리에 최대 70%까지, 서버 사용용량은 최대 80%까지 줄였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