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라이머, 안현모 사로잡은 비결...첫 만남부터 프로포즈까지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

발행일2018.06.12 16:06
Photo Image<(사진=라이머 SNS) >

라이머가 아내 안현모의 북미정상회담 중계 통역을 언급했다.

프리랜서 MC이자 동시통역가로 활동 중인 안현모는 12일 방송된 SBS ‘2018-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 방송에 출연해 중계를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안현모는 수준급 영어실력으로 미국 CNN 기자의 보도를 통역하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안현모의 방송에 남편 라이머도 소감을 전했다. 라이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글을 남기며 아내 안현모를 응원했다.

지난해 9월 결혼식을 올린 라이머와 안현모는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로 화제를 모았다.

라이머는 SBS ‘본격 연예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안현모와의 첫 만남에 대해 “약속 시간부터 40분 정도 늦었는데 들어가서 이 여자를 보자마자 확신이 왔다”고 밝혔다.

라이머는 안현모와 결혼 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안현모와 만난지 100일째 되는 날 자신의 소속사 뮤지션들과 함께 프러포즈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안현모는 라이머의 프로포즈 랩에 대해 “오빠가 랩하고 춤 추는 걸 정말 좋아한다. 아티스트 중 제일 잘 한다”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