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연향, 북미정상회담에서 가장 핫한 인물...통역실력 높은 평가 받는 이유?

발행일2018.06.12 12:58
Photo Image<사진=이연향 통역사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

이연향 통역사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연향 통역사는 오늘(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통역을 맡은 인물이다.
 
이연향 통역사는 2005년 방한하는 미국 대통령과 국무장관 등의 통역을 프리랜서로 맡아오다가 2009년 미 국무부 전속 통역사로 근무하고 있다.
 
통역사를 하게 된 계기는 자식 교육 뒷바라지에 미국으로 건너간 뒤부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연향 통역사는 결혼 전 아버지 일로 인해 이란에서 중학교를 다닌 것 말고는 해외생활을 해본 적 없다고 밝혔다.
 
결혼 후에는 남편이 유학갈 때 미국에서 2년 정도 체류한 것이 전부였다. 애초 통역사를 할 생각은 없었지만 1989년 한국외국어대 통번역대학원에 들어가 학위를 받은 것이 계기가 됐다. 2005년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교수로 임용됐고, 미국 국무부에 채용된 것이 현재의 명성으로 이어진 발돋움이었다.
 
주요외신들은 이연향의 통역이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를 가감 없는 직역이라고 꼽았다. 특히 각 나라의 정서를 고려해 센스 있는 통역을 선보이며 양국 관계를 부드럽게 만들어준다고 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즉흥적인 화법을 구사하는 자로, 때로는 통역사의 말을 끊고 자신의 발언을 이어나가기도 한다.
 
이에 이연향 통역가가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취지를 잘 파악해 전달하는 것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