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우체국, '라돈' 논란 대진침대 매트리스 집중 수거

발행일2018.06.11 16:43
Photo Image<우정사업본부 전기트럭.>

우정사업본부가 라돈 과다 검출로 방사능 안전기준을 초과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16과 17일 양일간 집중 수거한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대진침대로부터 통보받은 수거대상 리스트를 토대로 소유주에게 문자메시지와 안내문을 발송하고, 우체국 직원 3만명과 차량 3200대를 투입해 신속히 수거할 계획이다.

우체국은 11일 저녁부터 수거대상 매트리스 소유주에게 접수정보 등 문의사항을 포함해 수거 일정, 협조 요청 사항 등을 안내하는 안내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이후 매트리스를 포장할 수 있는 비닐을 각 가정에 14일까지 배송할 예정이며, 14~15일 이틀간 우체국에서 전화로 수거예정일과 예정시간을 안내하고 가능 여부를 확인한다.

이후 우체국은 16~17일 주말 동안 매트리스를 신속히 수거해 대진침대에 인계할 방침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원활한 수거를 위해 배송받은 포장 비닐로 사전에 매트리스를 포장해 수거 예정일 정해진 시각에 맞춰 1층 건물 밖으로 미리 옮겨 줄 것을 요청했다. 단시간 내에 수거해야 하는 작업 특성상 우체국에서 가가호호 방문해 직접 반출하지 못하는데 대해 양해를 구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수거차량과 인원을 대상으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국민의 믿음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정부기업으로서 고품질 우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국민들의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체국에서 매트리스를 수거하는 차량 사용료 등 일정 비용은 대진침대 측이 부담한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을 방출하는 모나자이트를 원료로 한 대진침대 매트리스 24종 중 1밀리시버트(mSv/년)을 초과한 21종 매트리스에 대해 수거를 결정했다. 추가 조사를 통해 안전기준을 초과한 6종에 대해서도 행정조치할 예정이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