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나바로, 中 ZTE에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음엔 문닫을 것"

발행일2018.06.11 14:36

미국 백악관이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 ZTE를 상대로 다음번 합의 위반 시엔 문을 닫게 될 것이라는 경고를 보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ZTE가) 한 번 더 추가적인 행동을 하면 문을 닫게 하겠다"며 "삼진아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지난 7일 미 상무부가 ZTE를 상대로 벌금 10억 달러에 제재를 해제하기로 한 직후 나왔다.

Photo Image

앞서 미국은 지난 4월 ZTE가 대 이란·북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7년 동안 미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를 내렸다.

나바로 국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ZTE를 구제한 것은 중국과 선의를 쌓는 데 보탬이 되고자 하는 취지라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에 대한 "개인적 호의"로 ZTE 제재를 해제했으며, "(북미) 싱가포르 회담처럼 더 큰 노력을 위한 선의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ZTE는 중국 2위 통신장비 제조사이자 미국 내 스마트폰 판매 4위 업체로, 미국이 대중(對中) 무역 갈등을 고조시키면서 제재 압박에 시달려왔다.

불씨가 완전히 꺼진 것은 아니다. 미 행정부의 ZTE 제재 해제에 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공화당,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7일 ZTE 제재를 원상 복구하는 내용의 국방수권법 수정안을 발의하고, "이들 기업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기보다 이들을 혹독히 다루는 데 힘을 합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정안은 ZTE뿐만 아니라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도 제재하는 방안을 담았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