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북미정상회담]갈등 빚는 'G7', 북미회담에는 '협력'

발행일2018.06.10 12:55
Photo Image<출처: #G7Charlevoix>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이탈리아, 캐나다 등 주요 7개국(G7) 정상이 북한 비핵화를 공동 추진한다. 무역 등 관련 분야에서는 이견이 속출했지만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서는 한목소리를 냈다.

G7은 8~9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북한을 둘러싼 환경과 북한 핵 문제를 주요한 의제 중 하나로 설정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G7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 비핵화 노력에 대해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다. 12일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과 관련해 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첫날 회의에서 각국 정상이 북한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완전한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다.

야스토시 장관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G7회의에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함께 각종 탄도미사일뿐 아니라 대량 파괴무기 등에 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조건부로 대북 경제협력 의사도 표시했다. 아베 총리는 9일 기자회견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가 해결되면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와 경제협력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기대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의장국) 총리는 정치, 무역, 환태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 다양한 이슈를 논의를 하지만 우리 모두의 안보 문제인 북한에 대해서는 모두 함께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북미 정상회담은 준비돼 있다”면서 “평생 준비해왔다. 이런 일은 준비가 중요한데, 난 평생을 준비해왔다. 일주일 앞두고 벼락치기 준비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도 “정상회담이 매우 잘 준비돼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