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정우영 '팀워크'를 중요시 한다는 남다른 각오는 어디갔나

발행일2018.06.08 12:24
Photo Image<사진=정우영과 손흥민 선수의 불화설이 불거졌다. >

한국 축구 대표팀 정우영과 손흥민 선수의 불화설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열린 마지막 평가전에서 한국은 볼리비아와 0대 0 무승부로 경기를 종료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정우영과 손흥민 선수의 불화설로 추정되는 장면이 일파만파 퍼졌다.
 
손흥민이 정우영에게 어떤 말은 건넸고 이를 들은 정우영이 인상을 잔뜩 찌푸리는 표정을 지었기 때문이다.
 
정우영은 앞서 전지훈련을 떠나기 전 인터뷰에서 팀워크를 다지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그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은 내 인생의 처음이자 마지막 월드컵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번 전지훈련에 모든 것을 쏟아부어 내 존재 가치를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팀은 늘 경쟁이었다. 경쟁은 늘 있다고 본다. 선의의 경쟁도 있겠지만, 지금은 조직력을 다져야 할 중요한 단계다. 그렇다고 치열하게 경쟁에만 신경 쓰진 않겠다"며 "팀의 조직력을 다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한편, 정우영 손흥민 불화설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그 장면으로 인해 ‘서로 화를 냈다’, ‘팀 내부 분열이다’까지 확산이 되고 있는데 확인 결과,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