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수지, 피팅모델 시절 보니...중학생 때부터 완성된 미모 "다들 성인인 줄 알아"

발행일2018.05.18 13:53
Photo Image<(사진=온라인커뮤니티) >

 수지가 유투버 양예원 씨의 성추행 폭로를 알리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했다.
 
수지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비공개 촬영회’ 관련 국민청원에 동의하는 모습을 올리며 관심을 호소했다.
 
수지의 청원 인증샷 이후 해당 청원 동의자들이 급증하며 순식간에 10만 명을 넘어섰다. SNS를 통해 성추행 피해 여성들의 폭로를 공개 지지한 수지 역시 데뷔 전 피팅모델을 했던 경험이 있어 해당 사건에 대해 더욱 주의 깊게 봤을 것으로 추측된다.
 
데뷔 전 수지의 피팅모델 시절 모습은 온라인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수지는 중학생 시절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털어놓으며 “거리에 나가면 저를 성인으로 보고 매일 헌팅을 3번 이상 당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고 밝혔다.
 
사진 속 수지는 지금보다 사뭇 앳되면서도 똑같은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모습이다. 특유의 청순하면서도 귀여운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