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양예원만 당한게 아냐? 성추행에 우는 피팅모델 "누드사진 찍자" 강요

발행일2018.05.17 08:34
Photo Image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양예원은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로 유명하며, SNS 상에서 '커플 몰래 카메라'의 대표주자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버다. 특히 양예원과 이동민의 찰떡 케미 덕분는 인기의 가장 중요한 요인이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고 털어놨다.
 
양예원이 밝힌 내용은 다소 충격적이다. 양예원은 20대 초반이던 3년 전, 한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에 지원해 '실장님'이라고 불린 인물과 계약하게 됐는데, 막상 촬영일이 되자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혀진 채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는 것이다.
 
양예원은 당시 촬영을 거부하자 '실장님'이란 인물에게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널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어버릴 거다"고 협박을 당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협박과 공포, 사진 유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다섯 차례 사진촬영에 응할 수 밖에 없었던 그는 지금까지 불안함 속에 지내왔다. 그러나 당시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등 그간 극심한 고통을 받아 왔다고 고백했다.
 
한편, 피팅모델(맵시도우미)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성추행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실제로 회원수 16만명의 한 온라인 피팅모델 구인구직 커뮤니티에는 모델 지원자들이 당한 성추행 피해 사례 글들이 수시로 올라오고 있다. 특히, 높은 시급을 조건으로 모텔에서 누드사진을 찍자거나, 취미로 신체 특정부위를 찍고 싶다는 등 성적 접촉을 목적으로 접근하는 사진사들을 조심하라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이런 성추행 피해 사례가 잇따르자 한 구인구직 커뮤니티는 '피팅모델 구인을 주의하라'는 공고를 누리집 게시판에 올리기도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