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서원, 성추행 협박 사건 후에도 뻔뻔 행보…SNS에 버젓이 일상 공개

발행일2018.05.17 08:13
Photo Image<사진=배우 이서원이 성추행 흉기 협박 혐의를 받고 있다. >

배우 이서원이 성추행 흉기 협박 혐의를 받고 있다. 뿐 만 아니라 이서원은 사건 후에도 SNS 활동과 음악방송 MC를 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4월 8일 이서원을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서원은 해당 논란을 저지른 후에도 KBS2 '뮤직뱅크' MC를 보는 것은 물론 SNS에 사진을 업데이트 하는 등 평소와 다름 없이 생활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일으켰다.
 
먼저 이서원은 지난 4월 16일 세월호 리본 사진과 함께 "세월호 4주기 잊지 못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4월 20일과 지난 6일 어린 시절 티비를 보는 사진과 하늘을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이서원의 SNS에는 대중들의 거센 비난의 글들이 계속해서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8일 동료 여배우 A씨와 술을 마시다 입을 맞추는 등 강제로 스킨십을 시도했다.
 
이에 A씨가 스킨십을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격분한 이서원이 흉기를 들고 위협을 가했다.
 
이후 이서원은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만취한 이서원은 경찰관 앞에서 고함을 지르며 욕을 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