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태영호 발언으로 '남북고위급회담' 중지?…태영호 한국 귀순한 이유 '눈길'

발행일2018.05.16 08:17
Photo Image<사진=북한이 태영호 전 공사 발언을 문제 삼으며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히며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기자회견 발언을 문제 삼았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장성택 처형은 김정은이 어릴 적부터 원한이 쌓여 벌어진 사건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새벽 3시 남북 고위급회담 중단을 알리며 "특히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 함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하고서도 그에 배치되는 온당치 못한 행위에 매달리고 있으며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말하며 태영호 전 공사의 활동에 불만을 표했다.
 
태영호 전 공사는 지난 2016년 한국으로 귀순했으며, 서유럽 사정에 정통한 베테랑 외교관으로 평가받는다.
 
2001년 6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한과 유럽연합(EU)의 인권대화 때 대표단 단장으로 나서면서 외교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태 전 공사는 귀순한 이유에 대해 통일부는 김정은 체제에 대한 염증,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한 동경, 자녀의 장래 문제 등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태 전 공사는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으며, 차남의 명문대 진학을 앞두고 임기가 끝나 북한으로 돌아갈 처지에 놓인 것이 귀순 이유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또한, 태 전 공사는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서방세계를 상대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하면서도 대화 역시 이어져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