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남북고위급회담 16일 판문점서...남북철도연결 등 경협 논의 예상

발행일2018.05.15 15:54

남북고위급회담이 16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다. 남북 철도연결을 비롯한 경제협력 관련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Photo Image

통일부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고위급회담은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에 합의한 이후 남북이 후속조치 논의를 위해 처음 마주 앉는 자리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대표단 5명을 구성했다. 수행원, 지원인원, 기자단 등 총 29명을 보낸다. 우리 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참석한다.

우리 정부는 지난 8일 고위급회담을 14일 열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북측이 16일로 회담일을 수정 제의해 합의됐다.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단에 철도성 부상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포함된 만큼 남북 철도연결을 비롯한 경제협력 관련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담서 5월 중 열기로 했던 장성급 군사회담과 8·15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논의할 적십자회담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도 관측된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및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를 위한 의견 교환, 아시안게임 공동참가를 위한 체육회담 일정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을 북측과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충실하게 이행함으로써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15일 당정청 협의를 열고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당정청은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가운데 이행이 시급한 사안으로 산림협력과 6·15 남북공동행사를 꼽았다. 각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되는 상황을 공유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남북 간 바로 할 수 있는 일은 바로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남북 협의가 필요한 일은 고위급 회담을 통해 협의하고 대북제재·북미회담과 관련된 일은 여건변화를 보며 단계적으로 접근하겠다”고 설명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