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아시아나 여객기, 안전 불감증 하루 이틀 아냐?…조종사 간 몸싸움까지 발생

발행일2018.05.14 09:44
Photo Image<사진=아시아나 여객기가 활주로를 이동하던 중 다른 비행기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시아나 여객기가 활주로를 이동하던 중 다른 비행기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오후 5시30분께(현지시각) 터키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을 출발해 서울 인천 국제공항으로 갈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552편 에어버스 A330 기종 항공기가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날개로 터키항공 에어버스 A321 기종 항공기 꼬리 부분을 치고 지나갔다.
 
이번 사고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터키 항공 소속 비행기 꼬리 부분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출동해 진압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터키 공항 당국은 항공기 조종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아시아나 여객기의 안전 문제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그동안 아시아나 항공은 조종사 간 몸싸움, 비상착륙, 원인미상 항공기 화재 등 수차례 물의를 빚어왔다.
 
또 각종 안전의무 위반으로 수억 원의 과징금을 지불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안전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어 당분간 '안전 불감증' 꼬리표를 벗어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