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홍대 누드크로키, 사진 유출 후 증거인멸? '홍대 학생들 피해는 어쩌나'

발행일2018.05.12 13:33

 

Photo Image<사진=MBC 방송캡처>

홍대 누드크로키 사진을 유출한 여성 모델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0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홍대 누드크로키 수업에 모델로 나선 남성의 나체 사진을 인터넷사이트 '워마드'에 퍼트린 유출자는 현장에 함께 있던 여성 모델 안모씨(25)라고 전했다.

그리고 그 다음날인 11일,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 피의자로 입건된 안씨가 증거를 인멸한 한강과 PC방을 대상으로 현장검증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범행에 사용한 아이폰 기록을 모처 PC방에서 삭제한 뒤, 한강에 던져 증거를 인멸했다.

특히 안씨는 피해자의 나체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하면서 인신공격까지 일삼아 더욱 논란이 가중됐다. 또한 이번 홍대 누드크로키 사건으로 수업을 들은 학생들까지 의심의 눈초리를 받으면서 파장이 불거졌다.

한편, 홍대 누드크로키 유출자가 잡혔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rkqk**** 근데 홍대에서도 누드크로키 할 때 폰을 안 거둬서 생긴 일 이런 몰카 없었다고 단정 짓기는 힘듬”, “dill**** 홍대 누드크로키 모델 도촬녀 강력 처벌하라!!!!”, “wltj**** 합의해주지마세요 사회에 못 나오게 해야 합니다”라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