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6·13 지방선거, 전문가가 꼽은 각당 강점·약점은

발행일2018.05.13 12:00
Photo Image

정치 전문가는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강세를 예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고공지지율이 배경이다. 야당에 대해서는 보수 결집과 여당에 대한 견제 심리 등을 강점으로 꼽았다.

민주당의 강점으로 △문재인 대통령 △남북 평화 분위기 △야당의 실책 등을 꼽았다. 한국당의 강점으로는 △정체성 △TK(대구·경북) △보수결집이라고 분석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에 대해선 강점보단 약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다만 새정치를 원하는 유권자(바른미래당), 지역친화(민주평화당), 대표적 진보(정의당)가 강점이 될 수 있다고 봤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대학원장은 민주당의 강점 중 하나로 야당의 여권견제 실패를 들었다. 박 원장은 “정부 집권 이후 여당이 모든 일을 다 잘했다고 말하긴 어렵다”면서도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것도 있지만, 야당이 정부여당을 견제하지 못하고 스스로 분열하면서 얻은 반사이익도 상당하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의 약점으로는 너무 높은 지지율을 꼽았다. 그는 “지역별로 높은 지지율의 여권을 견제하는 세력이 있어야 한다는 명분이 만들어질 수 도 있다”고 경고했다.

고성국 정치평론가는 자유한국당의 강점으로 TK(대구·경북)를 들었다. 그는 “TK는 한국당의 확실한 지지기반”이라며 “한국당의 현실적 목표는 TK 사수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한국당의 약점으로는 리더십 부재에 따른 당내 분열을 들었다. 그는 “중앙당이 일사분란하게 여야 대립구도를 잡아 선거에 나서야 하는데 쉽지 않아 보인다”며 “각개전투식으로 이뤄지는 선거는 필패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창렬 용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바른미래당은 혁신보수, 새정치 등의 이미지가 있다”며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는 대표주자 안철수 후보의 역량에 따라 선거의 승패가 결정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러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여부에 따라 당이 와해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거대 양당 사이에서 캐스팅보트와 중재 역할로 존재감을 부각하려 했지만, 드루킹 특검 상황에서 보듯 중재역할에는 실패했다”고 꼬집었다. 안철수 후보 외 중량감 있는 후보가 없는 점도 약점이라고 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