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동료 여성 모델 “감정섞인 말다툼 때문에”… 홍대 누드 크로키 사건 피해자 정신적 피해까지

발행일2018.05.11 10:53
Photo Image<사진=홍대 누드크로키 사건 범인이 여자 동료 모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

홍대 누드크로키 사건이 동료 여성 모델이 한 범행으로 드러나며, 그간 홍대생들을 비난한 누리꾼들이 뭇매를 맞고 있다. 또한 동료 여성 모델이 지인의 사진을 퍼트렸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10일 홍대 누드크로키 피해자와 현장에 함께 있었던 동료 여성 모델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동료 여성 모델은 홍대 누드크로키 피해자와 휴식 공간을 놓고 감정 섞인 말다툼을 벌인 뒤 앙심을 품고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또한 동료 여성 모델은 앞서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워마드’에 홍대 누드크로키 피해자의 나체 사진을 유출시켜 물의를 일으켰다.

피해 모델의 동료 여성 모델은 과거 ‘워마드’ 회원으로 활동했으나 현재는 활동하고 있지 않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워마드 회원들은 피해자 나체 사진에 성적 비하 및 조롱들의 댓글로 2차적인 공격을 가했다.
현재 피해자는 부모와 친인척, 지인들이 알아볼까봐 눈물로 하루하루를 지새우며 불안한 상태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자신을 비하하는 악플을 단 워마드 회원들을 고소한 상태다.

누리꾼들은 "이건 성별을 떠나 너무나 잘못된 일이다", "제대로 처벌 받고, 악플러들도 고소하시길", "이게 무슨 일이야...", "다른 성범죄들도 이렇게 빨리 처벌 받길 바랍니다", "끝없는 성범죄....몰카 사건들도 빨리 범인 잡히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