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삼성 MPW,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기반되길

발행일2018.05.01 16:00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가 중소 팹리스 기업 대상 사업을 강화한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사업을 시작한 이래 단 한 번도 추진한 적이 없는 멀티 프로젝트 웨이퍼(MPW) 서비스에 나선 것. MPW는 1개 웨이퍼에서 복수 고객사 반도체 시제품을 생산하기 때문에 제작비용을 줄일 수 있다. 자금력이 약한 중소 팹리스가 이용하기에 적합하다. 정부가 팹리스 활성화 지원 사업 일환으로 장려하는 서비스이기도 하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은 그동안 대형 고객사 제품, 대량 생산 체제로 진행해 왔다. 고객사도 해외 대형 업체에 집중하다 보니 국내 팹리스 업체는 삼성 파운드리 서비스를 활용할 수 없었다. 과거 정책으로 예산을 투입해서 팹리스 지원 사업을 진행할 때도 삼성전자는 참여하지 않았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는 MPW 서비스를 통해 잠재 고객군을 확보할 계획이다. 다품종 소량 생산 체제를 구축, 대형 고객사뿐만 아니라 중소 팹리스 업체 비즈니스도 확대한다. 지금까지와 달리 파운드리 사업 영역을 확장, 업계 1위 TSMC와 제대로 경쟁하겠다는 것이다. 올해 매출 목표를 100억달러로 잡았다. 달성하면 파운드리 업계 2위로 떠오른다.

국내 팹리스 업계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 강화에 높은 관심을 보인다. 중소 팹리스 업계는 파운드리 수요가 몰릴 때 제때 칩을 생산하지 못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팹리스 입장에서는 반도체 위탁 생산을 맡길 파운드리 업체가 많을수록 '수요 공급 법칙'에 따라 필요할 때 활용할 수 있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삼성전자로서도 애플, 퀄컴 등 대형 고객사에 휘둘려 있는 구조에서 탈피, 국내 산업에서 생태계를 조성하면서 사업 구조를 안정시키게 된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의 국내 팹리스 개방 확대는 대·중소 상생과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에 기여할 전망이다. 다품종 소량 생산이 필요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시스템반도체 역할과 수요가 커진다. 삼성과 국내 팹리스가 파트너십으로 국내 시스템반도체 산업 생태계 기반을 조성하길 기대한다.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