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위기에도 실적 예상치 상회...주가 급등

발행일2018.04.26 09:06
Photo Image

페이스북 주가가 급등했다. 개인정보 유출 파문으로 미국 정치권과 여론의 혹독한 비판에 직면했으나, 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25일(현지시간) 올해 1분기 매출이 119억7000만달러(약 13조원), 주당 순이익은 1.69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가 예상치인 매출 114억1000만달러, 주당 순이익 1.35달러를 뛰어넘은 것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

광고 매출은 118억달러로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이 가운데 91%가 모바일 광고였다. 전년 같은 기간 모바일 광고 비중은 85%였다.

페이스북은 플랫폼을 무료로 운영하는 대신, 이용자 정보를 주요 기반으로 하는 광고 사업을 비즈니스 모델로 하고 있다.

3월 말 현재 일일 활동 이용자 수는 14억4900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3.42% 늘었다. 이전 분기 일일 활동 이용자 수 상승률 2.18%보다 가파르다.

다만 월간 활동 이용자 수는 7000만명(3.14%)이 늘어난 21억9600만명으로 전 분기 상승률인 3.39%에는 다소 못 미쳤다.

하지만 일일 이용자 수나 월간 이용자 수 모두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3%씩 상승한 것이어서 최근 페이스북에 닥친 위기가 성장을 둔화시키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실적 발표 후 페이스북 주가는 시간외 거래에서 5%가량 급등했다.

지난 분기 페이스북은 창사 후 14년 만에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데이터 회사인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를 통해 8700만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폭로가 나왔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보호 관행에 대한 비판론이 고조되면서 지난 10일과 11일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미 상·하원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기도 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번 실적 결과는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파문을 수습해야 하는 페이스북으로서는 고대하던 '굿 뉴스'”라면서 “그러나 정보 유출 파문이 3월 중하순에 시작됐기 때문에 이번 실적에 제대로 반영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