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접고용-무노조 원칙도 접어

발행일2018.04.17 15:03
Photo Image<17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왼쪽)과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가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했다.>

삼성전자서비스(대표이사 최우수)가 협력업체 직원 8000여명을 직접 고용하고 이들의 합법적 노조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삼성의 무노조 경영원칙에 변화다. 또 협력사 직접 고용이 재계 전반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합의, 협력업체 직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자회사 설립을 통해 협력사 직원을 고용하던 기존 방식에서 탈피, 직접 고용으로 전환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서비스 업무 절차는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협력사' 구조에서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로 단순화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및 이해 당사자와 빠른 시일 내 직접 고용 세부 내용을 협의할 계획”이라면서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번 조치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해 협력사 대표와 대화로 보상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협력사 직원 처우 개선을 주장한 사회와 노조 요구를 받아들인 결과다.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이 최근 제기한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졌지만 직접 고용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노사 관계 개선도 기대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활동도 보장하기로 했다. 창사 이후 삼성이 지켜온 무노조 경영원칙을 스스로 깬 것이다. 향후 삼성의 주요 계열사로 노조 인정이 확산될 것인지도 관심이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협력사 직원이 직접 고용되면 고용 질이 개선되고 서비스 질 향상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는 물론 양질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 영향력을 감안하면 협력사 직접고용이 재계 전반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서비스와 유사한 형태의 회사는 다른 그룹사에도 존재해 왔다.

전문가들은 이번 결정을 두고 동반 성장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내렸다. 중장기로는 기업 경영 과정에서 노사와 협력사가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관측이다.

김경환 성균관대 교수는 “삼성이 재계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봤을 때 이번 결정은 다른 대기업에도 파급력이 클 것”이라면서 “다만 인건비 지출 상승으로 기업 장기 생존 능력에 생길 수 있는 리스크를 줄이면서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쪽으로 발전 방향을 잘 잡아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