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 갤럭시폰, NFC결제 시대 연다

발행일2018.04.17 13:48
Photo Image

모든 안드로이드 폰에서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이용한 간편결제가 가능해졌다.

한국NFC(대표 황승익)는 삼성전자 안드로이드8.0 업데이트로 후불교통방식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인식할 수 있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황승익 한국NFC 대표는 “인터파크, 페이앱 등에 적용된 NFC 간편결제 이용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고, 7만여개 페이앱 가맹점에서도 이제 스마트폰만으로 카드결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페이앱은 스마트폰이 카드 단말기를 대신해 삼성페이나 신용카드 결제를 받을 수 있는 판매자용 앱이다. 하루 평균 거래액이 16억원 정도였지만 이번 안드로이드 업데이트로 활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NFC 간편결제는 PC나 스마트폰에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금융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 보안성이 뛰어나다. 카드 터치 후 비밀번호 두 자리만 입력하면 되는 간편함으로 간편 결제시장에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그동안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지원이 안돼 서비스 확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한국NFC는 영세상인이나 방문판매사업자, 1인기업, 노점대상으로 페이앱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