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 QLED TV로 대화면·초고화질 시대 주도…초대형 시장 2배 격차 낸다

발행일2018.04.17 13:47
Photo Image

삼성전자가 화질, 디자인, 소비자 사용성을 혁신한 2018년형 QLED TV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노린다. 빠른 속도로 커지는 75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 점유율을 60% 이상으로 높여, 경쟁사와 2배 이상 격차를 벌리겠다는 전략이다.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영업이익률 향상도 추진한다.

삼성전자는 17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행사를 열고, 55형부터 82형까지 4개 시리즈 총 11개 모델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하반기에 85형을 포함한 6개 모델을 추가 출시해 올해 총 17개 모델을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TV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하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기록을 이어갈 계획이다.

Photo Image<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2016년 샤프 패널 공급 중단 등으로 제품 라인업 구성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지난해 제품 믹스를 개선했다”면서 “올해는 제품 라인업을 완성했고 품질도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프리미엄 시장과 초대형 시장을 공략해 이익률을 높일 것”이라면서 “경쟁사와도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올해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매직케이블은 업계 최초로 AV대용량 데이터와 TV전원을 동시에 전송 가능한 기술로 최대 15미터까지 연장할 수 있어 TV 설치 위치 제약을 없앴다.

화질도 업그레이드했다. 2018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 4K Q엔진'이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 영상을 4K급 영상으로 표현해준다. 여기에 퀀텀닷을 기반으로 한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을 구현해 세계 최초 '컬러 볼륨 100%' 인증을 받았고, HDR 2000의 뛰어난 밝기를 보여준다. 삼성전자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통합 앱 '스마트싱스'를 통해 더 똑똑한 인공지능 TV로 거듭났다.

가격은 Q6 시리즈는 55형 279만원부터 Q9 75형 1049만원까지다. 82형은 6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면서 “최고 화질과 다양한 혁신을 이룬 2018년 QLED TV가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