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변형된 사상판, 녹내장 발병 가능성 높인다”

발행일2018.04.16 15:37
Photo Image<김태우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김태우 교수팀이 시신경 섬유가 지나는 조직인 사상판이 휠수록 녹내장 발병 가능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녹내장은 시신경 이상으로 시력 저하가 일어난다. 시신경 손상은 사상판에서 일어난다. 시신경 섬유가 눈 뒤쪽으로 지나가는 부분에 있는 그물형태 조직이다. 눈 압력이 높아지면 정상이었던 사상판이 바깥으로 눌리거나 휘고 압착되면서 사상판 구멍에 변형이 생긴다. 사상판 구멍 사이를 지나가는 시신경 섬유와 혈관에 압박이 가해져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녹내장이 발생한다.

김태우 교수팀은 녹내장 의심환자 87명을 대상으로 시신경 내부에 있는 사상판 휘어진 정도(곡률)을 측정했다. 향후 진행되는 녹내장성 시신경 손상 속도 예측이 목적이다.

시신경 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상판이 뒤로 많이 휘어진 경우 녹내장으로 발전했다. 사상판이 편평한 환자는 시신경 손상이 지속되지 않았고, 녹내장도 발생하지 않았다.

김태우 교수는 “사상판 곡률을 미리 확인해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은 사람을 예측한다면 시야손상이나 심각한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반대로 녹내장 발생 가능성이 낮은 환자에게는 시야나 시력상실에 불안감을 덜어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