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경북TP, 지역자동차부품산업 미래 정책 수립 위한 빅데이터 분석

발행일2018.04.16 14:46

경북테크노파크(원장 이재훈)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역 자동차부품산업 정책을 수립한다.

경북TP는 GM사태와 현대기아차 매출 부진이 자동차 부품기업 경영 악화로 이어지는 것을 기업 데이터 분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으로 최근 경상북도 및 경주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자동차부품사업 정책수립에 활용할 기업 빅데이터를 분석하기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경북 경주, 경산, 영천 등지에는 1300여개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가 밀집,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미래 수요예측이 가능하다.

Photo Image<경북테크노파크 본부동 전경>

경북TP는 자동차부품업체 기업정보와 재무정보 및 기업간 거래 데이터 등을 활용해 항목별 회귀분석과 상관분석 및 밸류체인 분석을 진행, 이를 바탕으로 완성차 출고수량에 따른 회사간 매출변동, 일자리 증감상태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또 엔진자동차를 전기자동차로 전환할 때 부품업체의 사업전환 또는 고용안정을 위한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재훈 경북TP 원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역 자동차부품업체들이 완성차 업체의 물량 변동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전기차 사업으로 전환하는데 도움을 주고자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