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겨울철 '전기차 소화불량'..."대안은 충전속도 표기 의무화"

발행일2018.04.15 16:00
Photo Image
Photo Image
Photo Image<전기차 유저포럼이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전기차 파워 유저에게 묻다 토크콘서트가 진행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전기차 충전기에 '충전속도 표기'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전기차 이용자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정부나 전기차 제작사가 제공한 충전 성능이 실제 날씨 변화에 따라 기복이 큰 탓에 충전 중인 차량뿐 아니라, 순서를 기다리는 또 다른 사용자까지 불편이 가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말이면 전국에 전기차 수가 최대 5만대로 늘어난다. 정부의 정책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전기차 트렌드 코리아' 부대 행사로 '이버프(EVuff)@EV Trend 2018' 포럼이 열렸다. 전기차 잠재고객 300여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파워유저들이 실제 경험을 통해 터득한 전기차 운영 노하우와 해법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이날 '전기차 겨울이면 소화불량, “많이 줘도 다 못 먹어”'를 주제로 전기차 파워유저 김민식씨의 발표가 주목을 받았다. 지난 2년간 GM '볼트(Bolt)'와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경험을 토대로 날씨 변화에 따른 충전량, 속도 등을 분석해 급속충전속도 표기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정부나 전기차 제작사가 공개한 급속충전(0%~80%) 시간이 볼트와 아이오닉 일렉트로릭 각각 1시간과 30분과 크게 다르기 때문이다.

김민식 파워 유저는 “영하의 날씨에서 공용 급속충전 시설을 이용하면 볼트는 1시간이 아닌 2시간,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30분 보다 20~30분 더 소요된다”며 실제 경험 데이터를 통해 이를 입증했다. 급속충전기 속도가 현재 50㎾에서 두 배 이상 빠른 100·200㎾로 상향돼 전국에 설치되고 있지만, 실제 차종에 따라 특정 전류 이상의 전기를 차량이 받아드리지 못하는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그는 이어 “100㎾의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더라도 볼트나 아이오닉이 받아드릴 수 있는 전력은 각각 64.5㎾, 70㎾가 최대치다”며 “국내 전기차 인증 제도에서 상·하온 환경에서 주행거리만 표기하지말고, 급속충전속도에 대한 공신력있는 정보 등 차량이 최대로 받아낼 수 있는 급속충전전류량에 대한 표기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행성능만 따질 게 아니라, 겨울철까지 고려해 온도별 충전속도, 차량이 받아드릴 수 있는 충전전류량을 공개해 혼선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날 이와 함께 직장과 가정·학교 3곳에 전용 충전기를 설치해 운영한 사용자 비법이 소개됐다. 입주자대표회의 등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에서 설득 노하우를 공개했다. 순수전기차(BEV)에 비해 정부지원과 충전인프라 접근이 어려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이용자의 경험담도 발표됐다. 또 올해 신차 구매 최대 이슈로 떠오른 국산 전기차·수소전기차에 대한 제작사 설명회도 업계 처음으로 진행됐다. 현대차 전문가가 발표자로 나서 수소전기차 '넥쏘(NEXO)'와 국내 첫 SUV형 전기차 '코나 일렉트로닉'를 소개하고 다수 잠재고객과 소통했다. 이후 이어진 질문과 대답 방식(Q&A)으로 진행된 '토크 콘서트'에서는 파워유저 5명이 불특정 다수의 잠재고객을 차량 유지비, 차량 선택 노하우 등의 질문이 쏟아졌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