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직 소방관, 직업윤리 의심되는 '여혐' 발언 '도대체 어떤 수위길래?'

발행일2018.04.15 13:06
Photo Image<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현직 소방관이 '여성 혐오 발언'으로 소방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14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경기도 동두천소방서 소속 A(26) 소방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서 수차례에 걸쳐 여성 비하·혐오 발언을 해 감찰 조사 중이다.

현직 소방관인 A씨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수차례 여성 혐오 발언을 해온 것은 물론, 특히 데이트폭력으로 살해당한 여성을 모욕하는 발언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A 소방관의 SNS 계정은 삭제됐으나 해당 발언을 캡처한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진 상황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prin**** 진짜 충격적이다.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저런식으로 말을 하지? 그것도 사람 목숨 구하는게 직업인 사람이...", "rlad**** 평소 저런생각을 하는 사람이 사람 구하는 일을 한다니..무섭네요", "kiki**** 세상에...사람 구할때도 저런 생각으로 여자들 볼건가", "fore**** 다른 소방관들까지 일반화해서 욕하지 맙시다", "leeh**** 소방관 자격없다.. 저 정도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